HOME > 게시판 > 건강 뉴스
 
배아줄기세포로부터 간엽줄기세포 분화유도기술 특허 등록,
관리자     1169
- 서울대학교병원, 치료용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첫 걸음 -
서울대학교병원 이은주, 김효수 교수팀은 보건복지부와 교육과학기술부의 지원으로 심근경색 등 허혈성 질환으로 손상된 심근 조직을 재생시키는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2012년 4월 2일 특허 등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배아줄기세포에 비해 암 발생이 현저히 낮고 치료 효능이 다양한 간엽줄기세포의 장점에 주목하여, 배아줄기세포로부터 간엽줄기세포로 분화 유도하는 독자적인 기술을 연구 개발하였다. 개발된 간엽줄기세포는 근육, 연골, 지방, 신경세포 등으로의 분화능을 가진 세포로, 동물실험을 통하여 심근경색과 같은 허혈성심질환에서 암발생 없이 심근세포로의 분화 및 심장 내벽의 섬유화로 인한 심장벽 약화(얇아짐) 방지 기능과 함께 심장 박동 호전 기능이 있음을 확인 하였다.

2012년 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심혈관 질환은 암에 이어 사망률 2위에 이르는 중증질환으로 고령화 사회 진입과 더불어 그 수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국내 심혈관 질환 관련 의약품 시장은 2005년 8,890억원에서 연평균 11.2%의 성장률을 보여 2015년에는 25,700억원으로 성장될 전망이다. 세계줄기세포 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2005년 69억 달러 규모에서 연평균 24.6%의 성장률을 보이며 2012년 324억 달러 규모로 예상된다.
연구 진행 경과 이번 연구는 교육과학기술부 세포응용사업의 기초연구성과가 보건복지부 선도형특성화 연구사업의 중개연구를 통해 비임상 단계로의 성공적 진입을 이루었다.
또한, 본 기술의 특허 등록 전인 2010년 4월에는 CJ제일제당과 심혈관질환 치료용 줄기세포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향후 방향 서울대학교병원은 CJ제일제당과 함께 배아줄기세포 유래 간엽줄기세포를 치료용 세포로 실용화하기 위해 1단계 비교 특장점 연구를 완료, 2단계 비임상 시험의 완료 및 임상 시험 허가 획득, 3단계 임상 개발 실시 및 완료의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현재 1단계 공동연구 완료와 함께 특허 등록을 성공적으로 마치게 되었다.
CJ제일제당 제약사업부문 강석희 대표는 “서울대학교병원과의 (심혈관질환 치료용) 줄기세포치료제 공동연구는 산학협력의 성공적 모델로, 줄기세포를 활용한 재생의료의 실용화를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줄기세포 관련 신사업은 제약사업부문의 신성장 동력으로서, 지속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주 교수는 "본 연구의 원천 기술로 개발된 배아줄기세포 유래 간엽줄기세포는 배아와 성체 줄기세포의 장점들을 보유한 세포로, 발암성이 거의 없고, 반영구적으로 동일한 품질로 공급이 가능한 세포다" 라며 "기술의 유효성을 검증 받고 이를 실용화하기 위해 체계적인 전임상 및 임상시험 연구를 진행할 것이며, 이에 대한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번 연구 성과가 서울대학교병원 선도형세포치료 연구사업단을 통해 중개·임상부분의 병목현상(죽음의 계곡)을 해소한 HT R&D 성과 달성 촉진사례라는 점에서 커다란 의미가 있으며, 우수한 인력과 기술경쟁력을 갖춘 병원을 HT R&D인프라로 육성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4.18.수.조간]간엽줄기세포_분화유도기술_특허_등록,_심혈관질환_치료제_개발_추진.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