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건강 뉴스
 
불임/난임 극복, 줄기세포응용 분야 등 기술수준 높아 투자 성공 가능성 커
관리자     1194
- ‘보건의료기술 현재와 미래 전망’ 주제로 제17회 HT포럼 개최 -
보건복지부(장관 임채민)는 우리나라의 보건의료기술 수준이 2011년도를 기준으로 최고기술 보유국인 미국 대비 72.6%수준*, 기술격차는 4.3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결과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전문가 1,830명을 대상으로 2차례에 걸쳐 델파이 조사를 실시한 ‘2011년도 보건산업 기술수준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 최고기술 보유국 기술수준을 100으로 했을 때 우리나라의 상대적 기술수준
** 최고기술 보유국 수준까지 도달하기 위해 필요한 소요시간



[ 최고기술 보유국(미국) 대비 기술수준과 기술격차 ]
조사 대상인 34개 중점기술 중 최고기술 보유국 대비 기술수준이 높고, 기술격차가 작은 기술은 한의학 기술, 의료정보(u-health) 기술, 불임ㆍ난임 기술, 줄기세포 응용기술 등 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분야는 정부의 중점 지원이 이루어질 경우 성공 가능성이 크고 국가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분야이다.

한편, 한국인의 주요 질병과 관련된 보건의료 기술수준은 대체로 기술 격차가 커서 중장기적인 R&D 투자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이와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18일(수) 오후 2시, 팔래스호텔(서울 서초구 소재)에서 「보건의료기술 현재와 미래 전망」이란 주제로 제17회 HT(Health Technology)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포럼은 ‘제40회 보건의 날’을 기념하여 국민에게 희망을 제시할 수 있는 보건의료기술의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마련되었다.
주제 발표는 금번 조사 및 분석 결과와 함께 국내ㆍ외 동향 분석을 통한 보건의료기술의 미래전망, HT 분야 전문가들의 활발한 논의를 통하여 도출된 ‘HT 미래 유망 기술’이 발표되었다.
참고로, 국내ㆍ외 주요기관이 예측한 미래사회 보건의료 유망기술로는 Smart Pills, 줄기세포 치료기술, 슈퍼독감백신, 나노약물전달시스템, 암 바이오 마커 분석기술 등이 소개되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보건의료기술의 현주소를 직시하고, 미래유망기술을 살펴봄으로써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향후 HT분야 R&D 지원의 목적성과 방향성에 대하여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되었다.”고 밝혔다.

* 보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물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4.18.수.석간]보건의료기술_현재와_전망(제_17회_HT포럼_개최).hwp